•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경매법정 입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서울에서 지난달 법원 경매로 나온 아파트들의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법원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법원경매 아파트 낙찰가율은 103.8%로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서울의 법원경매 아파트 낙찰가율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방침이 발표된 지난 8월 101.8%로 올해 처음 100%를 넘겼다. 이후 지난 9월(100.9%) 소폭 하락했으나 10월(101.9%)과 11월(103.8%)에 잇달아 상승했다.

아울러 강남권 3구(강남·서초·송파구)의 법원경매 낙찰가율도 지난달 107.7%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강남 3구 법원경매 낙찰가율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 언급이 나온 직후인 지난 7월에 101.0%를 기록한 이래 다섯달 연속으로 100%를 넘었다.

이런 현상에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과 청약 과열, 금리 인하 등이 영향을 끼쳤다는 것이 업계 분석이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서울과 강남권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중단되거나 지연되고, 그에 따라 공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 탓에 경매로 관심이 쏠렸다는 관측이 나온다.

또 청약 과열로 아파트를 분양받기가 더욱 어려워짐에 따라 경매시장으로 눈길을 돌리는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사상 최저 수준의 금리로 경락잔금대출에 대한 부담이 줄어든 점도 영향을 끼쳤다고 업계는 설명한다.

한편 지난달 낙찰가율이 100%를 초과하는 서울 아파트 수는 총 33개로, 올해 들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유찰 없이 1회차에 낙찰된 사례는 총 29건으로, 전체의 88%를 차지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11:57:25 수정시간 : 2019/12/03 11:57:25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