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오전 서울 상암사옥서 취임식 열고 ‘디자인’, ‘디지털’, ‘인재육성’ 강조
  •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은 2일 서울 마포구 한샘 상암동 사옥에서 강승수 신임 대표이사 회장의 취임식을 열었다.사진=한샘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은 2일 서울 마포구 한샘 상암동 사옥에서 강승수 신임 대표이사 회장의 취임식을 열었다.

강회장은 취임사에서 “1970년 단돈 200만원의 자본금과 7평 규모 사무실에서 출발한 한샘이 국내 1위 종합 홈 인테리어 기업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지난 50년간 꿈과 열정을 가지고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디지털 시대 글로벌 홈 인테리어 시장에서 변화를 주도하는 새로운 50년의 도전을 시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회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디자인’, ‘디지털’, ‘인재육성’ 등 세 가지를 꼽았다. 강 회장은 “동·서양을 넘어서는 디자인(Design beyond East & West)’을 통해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하고 홈 인테리어 사업에 IT 기술을 접목해 고효율, 고부가가치 사업구조로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자율과 창의의 기업 문화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목표에 도전하는 한샘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중점 추진 과제를 발표했다. 강 회장은 “토탈 홈 인테리어 공간 패키지를 구성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유통해 '국내시장 매출 10조'에 도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회장은 “국내에서 축적된 역량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에서 현지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부엌 가구 1등에 안주하지 않고, 가정용 가구 사업과 리모델링 패키지 사업을 준비해 신사업을 성공시킨 것처럼 스마트 홈 등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한샘의 성장에 함께해 준 ‘고객’, ‘대리점과 협력업체’, ‘일선 근무자’, ‘주주’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고 임직원들에게는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는 회사로 한샘을 변화시켜 가겠다”고 말했다.

강승수 회장은 서울대 공법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대한항공 법무팀을 거쳐 1995년 한샘에 입사해 8년만인 2003년 이사 대우, 2007년 상무, 2009년 전무, 2010년 부사장, 2014년 사장, 2016년 부회장(기획실장)으로 승진해왔다.

강 회장은 1997년 국내 최초로 원스탑쇼핑(One-Stop Shoppong)이 가능한 선진국형 토탈 인테리어 전시장(한샘플래그샵)을 선보였고, 2014년부터 중국사업을 맡아 사업을 진두 지휘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2 14:59:38 수정시간 : 2019/12/02 14:59:3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