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시락 규모 3배 이상 급증…역대 최저 기록 중인 쌀 소비량 증대에도 기여
  • 요리연구가 백종원씨가 BGF리테일 간편식품팀 MD들과 도시락 개발 회의를 하고 있다.
[데일리한국 송예슬 기자] CU가 백종원과 손잡고 선보인 '백종원 간편식 시리즈'의 누적 판매량이 11월 말 기준 2억개를 넘어섰다고 21일 밝혔다.

CU와 백종원은 2015년 12월, 백종원 한판 도시락, 매콤불고기정식을 시작으로 약 4년 동안 도시락, 주먹밥, 김밥 등 총 90여 종의 간편식을 출시했다. 연평균 약 22.5개의 제품을 출시해 약 5000만개가 판매된 셈이다.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도시락으로 전체 판매량의 절반인 약 1억개를 기록했다. 지금까지 판매된 백종원 도시락을 면적으로 환산하면 여의도의 약 2배, 축구장 700개를 가득 채울 수 있는 수준이다.

실제 지난 4년간 CU의 도시락의 판매량 상위 10위 제품 중 1위부터 8위까지 모두 백종원 도시락이 차지했다.

지금까지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백종원 한판 도시락으로 총 2200만개가 판매됐으며, 다음으로 매콤불고기정식 2000만개, 맛있닭가슴살 도시락 1200만개, 우삼겹정식 600만개, 햄쌈도시락 500만개 순으로 나타났다.

백종원 도시락의 등장 이후 편의점 도시락 시장의 규모는 3배 이상 급증했다.

편의점 도시락 시장은 2015년 1300억원에서 2016년 2200억원, 2017년 2500억원, 2018년 4000억원, 올해는 5000억원을 넘보고 있다.

CU는 백종원 도시락이 최근 역대 최저를 기록하고 있는 쌀 소비량 증대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1인당 쌀 소비량이 해마다 줄어 농가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CU 간편식품 제조공장의 쌀 매입량은 2015년 6400톤에서 지난해 1만 4800톤으로 2.4배나 증가했다.

BGF리테일 조성욱 간편식품팀장은 “백종원 간편식의 인기 비결은 집밥처럼 맛있고 정성이 가득한 음식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려는 백종원 요리연구가의 철학이 담겨 있기 때문”이라며 “편의점 도시락에 대한 기존의 인식을 바꾸고 시장의 성장은 물론, 쌀 소비량 증대에도 도움이 될 수 있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송예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17:43:26 수정시간 : 2019/11/21 17:4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