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스코가 21일 여의도 전경련 컨펀런스센터에서 그룹사 공동 투자설명회(IR) ‘POSCO Group Corporate Day’를 개최했다. 사진=포스코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포스코가 21일 상장 6개사, 건설·에너지 등 비상장사와 공동으로 투자설명회(IR)를 열었다.

포스코는 이날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펀런스센터에서 그룹사 공동 IR ‘POSCO Group Corporate Day’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포스코,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케미칼, 포스코ICT, 포스코강판, 포스코엠텍 등 상장 6개사와 비상장사인 포스코건설, 포스코에너지도 참석했다. 포스코는 투자자 및 시장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올해부터 그룹사 공동 IR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IR담당자 뿐 아니라 실무 담당 전문연구원들도 참석해 투자자의 관심사항에 대해 직접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포스코경영연구원은 전기차 증가에 따른 시장변화 전망과 포스코 및 그룹사의 기회요인 등 전기차 시대를 준비하는 포스코그룹의 전략을 발표했다.

이어 포스코케미칼은 이차전지의 핵심소재인 양극재 개발 현황 및 시장 전망, 단계별 R&D 로드맵에 대해 설명했고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중점 사업인 철강, 에너지, 식량, 부품·소재 분야의 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이밖에 평소 투자자들이 궁금해했던 포스코 주요 그룹사 중 비상장사인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에너지도 설명회에 참석, 중점 추진사업과 비전을 공유했다.

포스코는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에 대해 그동안의 추진 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이는 경영활동 전과정에서 모든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공생가치를 창출하며 지속 성장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스코 및 그룹사의 모든 발표가 끝난 후 투자자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각사 담당자들은 투자자들의 질의에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포스코 및 그룹사는 설명회를 마친 뒤에도 투자자들과 개별 면담시간을 갖고 질의사항에 적극 답변하며 소통을 이어갔다.

포스코 측은 “향후에도 그룹사와 공동으로, 투자가들의 관심 사항을 반영해 다양한 형태의 IR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17:42:11 수정시간 : 2019/11/21 17:42:11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