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LA 오토쇼' 현대자동차 전시관.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LA 오토쇼’에 참가, 브랜드의 미래 방향성을 담은 모델들을 대거 공개했다.

우선 현대자동차는 이 자리에서 세계 최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카인 ‘비전 T(Vision T)’와 고성능 콘셉트카 ‘RM19(Racing Midship 2019)’를 공개했다. 비전 T는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 감성저인 스포티함)’이 적용된 일곱 번째 콘셉트카다.

엔진이 작동되면 일체형 히든 시그니처 램프(Integrated Hidden Signature Lamp)가 반투명 거울처럼 작용, 차량의 조명 기능을 수행한다. 충전구는 차량 우측(조수석) 후면부에 있는데, 자동 슬라이딩 덮개를 열면 작동한다. 충전 시에는 충전구를 감싸는 조명에 불이 들어와 충전되는 양을 운전자가 확인할 수 있다.

또한 RM19 민첩한 핸들링이 특징인 고성능 콘셉트카다. 현대모터스포츠의 고성능 TCR 차량에 장착된 2.0 터보 GDI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390마력의 성능을 낸다. 차체는 전장 4319㎜, 전폭 1945㎜, 전고 1354㎜다.

현대차는 이번 LA오토쇼에서 약 1690㎡(약 511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해 콘셉트카 외에도 아이오닉 일렉트릭·플러그인·하이브리드, ‘코나 일렉트릭’, 수소전기차 ‘넥쏘’ 등 20대의 차량을 전시했다.
  •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LA 오토쇼' 기아자동차 전시관. 사진=현대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내년 1분기 북미 시장에 출시할 소형 SUV ‘셀토스’를 선보였다. 셀토스는 국내 시장에는 지난 7월 출시돼 지난달까지 2만1064대가 판매됐다. 인도시장에서도 8월에 출시된 이후 2만대 이상 판매됐다. 북미 시장에는 1.6 터보 가솔린 모델과 2.0 가솔린 모델이 판매될 예정이다.

기아차는 EV 콘셉트카인 ‘하바니로(HabaNiro)’도 전시했다. 하바니로는 트윈 전기 모터가 탑재돼 있어 1회 충전 시 300마일(약 482㎞) 이상 주행할 수 있다. 또한 승객의 건강 및 감정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도 적용됐다.

이 밖에 기아차는 2538㎡(약 768평) 규모의 전시공간을 마련해 리오(프라이드), 옵티마(K5), 스팅어, 쏘울, 니로 HEV, 쏘렌토, 스포티지, 텔루라이드 등 27대의 차량을 선보였다.
  •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LA 오토쇼' 제네시스 전시관.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플래그십 세단 ‘G90’을 북미 시장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EQ900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로 국내에서는 지난해 말 출시됐다. 북미시장에는 3.3 터보 또는 5.0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 모델이 판매된다.

마크 델 로소(Mark Del Rosso) 제네시스 북미 담당 CEO는 “지난달까지 제네시스의 미국시장 판매량이 전년대비 81.0% 증가했다”면서 “북미 시장에 다양한 제네시스 모델 라인업을 소개,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LA 오토쇼에 680㎡(약 206평) 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G70’, ‘G80’, ‘G90’ 등 7대의 차량을 전시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17:40:10 수정시간 : 2019/11/21 17:40:10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