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I 홀딩스 지분 28.57%, MBK파트너스ㆍ미래에셋대우PE 컨소시엄에 매각
  • 사진=CJ CGV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CJ CGV가 중국과 동남아 자회사 지분을 일부 매각한다.

CJ CGV는 MBK파트너스ㆍ미래에셋대우PE 컨소시엄에 중국 및 동남아 자회사 지분 28.57%를 2억8600만달러(약 3336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CJ CGV는 지배구조 변경을 통해 중국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사업 통합법인인 CGI홀딩스 신주를 외부 투자자에게 발행하는 방식으로 이번 계약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매각 후 CJ CGV는 CGI 홀딩스 지분 71.43%를 보유하게 되고 MBK파트너스ㆍ미래에셋대우PE 컨소시엄은 지분 28.57%를 확보하게 된다.

CJ CGV는 이번 매각으로 확보함 자금을 재무구조 개선과 현지 사업 확장을 위한 투자 재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CJ CGV는 지배구조 변경과 투자금 납입 등 연내 모든 절차를 완료한다는 목표다.

이번 매각은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서다. CJ CGV는 3분기에 4975억원의 매출을 올려 작년 동기 대비 5.2%로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5.1% 감소한 310억원을 기록했고 특히 작년 말 306.0%였던 부채비율은 올해 3분기 722.9%로 급증했다.

이번 지분 매각으로 외자를 유치함에 따라 CGV는 부채비율을 3분기 기준 435.9%로 낮추게 됐다.

CJ CGV 관계자는 "부채비율 급증은 리스 회계 기준 변경에 따른 것"이라며 "극장은 통상 임대 기간이 15~20년인데, 전에는 임대료로 계산된 이 부분을 회계상 자산과 리스 부채로 인식하면서 부채비율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CJ CGV는 중국에는 2006년, 베트남은 2011년, 인도네시아에는 2014년에 각각 진출했다. 베트남은 2011년 진출 이후 올해 10월 처음으로 연간 누적 관객이 2000만명을 돌파했고, 인도네시아에서도 올해 처음으로 연간 누적 관객 20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8 19:30:54 수정시간 : 2019/11/18 19:30:54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