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에어 B737-800. 사진=진에어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진에어가 항공기 동체 일부에서 균열이 발견된 보잉737 NG 항공기 1대에 대한 수리 작업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보잉737 NG 항공기 동체 일부에서 균열이 발견돼 안전 점검이 진행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국내서 운용 중인 보잉737 NG 항공기 150대 가운데 100대에 대한 점검을 완료하고, 균열이 발견된 13대를 운항 중지한 바 있다. 국토부는 오는 25일까지 150대에 대한 점검을 완료할 계획이다.

균열이 발견된 진에어의 보잉737 NG 항공기에 대한 수리 작업은 보잉 기술진이 방한해 지난 11월1일부터 약 2주간에 걸쳐 진행됐다. 균열이 발견된 해당 부품(Pickle Fork)뿐만 아니라 반대편의 동일한 부품도 완전히 교체하는 방식으로 작업이 이뤄졌다.

진에어는 해당 항공기의 수리 완료 후 지상 점검 및 시범 비행 등의 안전성 확인을 거쳤으며, 제작 인증 당국인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최종 수리 결과 승인을 받았다. 이후 국토부 항공안전감독관을 통해 수리 결과를 확인 받았다.

해당 항공기는 11월19일부터 운항을 재개한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8 18:28:57 수정시간 : 2019/11/18 18:28:5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