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통시장 김 판매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올해 김 수출이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해 기록을 10월에 이미 넘어서며 새로운 기록을 쓰고 있다.

17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김 수출량은 6247만속(한 속은 100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6% 늘었다.

이는 역대 최고 수출량을 기록한 지난해 전체보다도 4.7% 많은 규모다.

수출금액은 올해 10월까지 4억9005만달러(5730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 증가했다.

지난해 전체 김 수출금액은 5억2868만달러(6180억원)인 만큼, 오는 12월까지 수출금액 역시 역대 최고 기록을 무난히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센터는 중국과 일본의 올해 김 생산 부진으로 한국산 김 수요가 늘었고, 최근 몇 년간 우리나라의 김 생산량이 크게 증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올해 우리나라 김의 수출대상국을 살펴보면 중국이 1349만속으로 전체의 21.6%를 차지해 최대 수요국에 올랐다. 지난해 중국은 태국, 일본, 미국에 이어 우리나라 김 수출대상국 4위였으나 올해 수출량이 2배 이상 증가했다.

중국에 이어 일본이 1324만속(21.2%)으로 2위를 기록했다. 태국 1114만속(19%), 미국 907만속(14.5%), 대만 371만속(5.9%) 등이 뒤를 이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7 15:50:59 수정시간 : 2019/11/17 15:50:5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