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토탈 서비스 플랫폼 ‘트립플러스’오픈
  •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롯데면세점은 내국인 고객의 쇼핑환경 개선을 위한 결제 플랫폼 확장과 온오프라인 마케팅 확대를 통한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이날부터 오프라인 전 매장에서 카카오 간편가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간편가입은 오프라인 매장 내 비치된 QR코드를 스캔하면 카카오톡을 통해 간편하게 롯데면세점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는 서비스다.

고객들은 간편가입 서비스를 통해 회원 가입 소요 시간을 10초로 단축하게 됐다. 특히 출국 시간으로 쇼핑이 빠듯한 공항에서도 간편하게 회원가입을 할 수 있어 많은 고객이 VIP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지난 6월 온라인 간편가입을 도입한 롯데인터넷면세점은 현재까지 약 5만명의 고객이 간편가입 서비스를 이용했다.

롯데인터넷면세점은 지난 9월 고객 주도형 해외여행 콘텐트 공유 플랫폼 서비스인 '트립톡'을 선보인 데 이어 이날 여행 토탈 서비스 플랫폼인 '트립플러스'도 공개했다.

호텔과 액티비티·항공·환전·여행자보험 등 해외여행을 떠날 때 필요한 서비스를 롯데면세점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용할 수 있도록 통합한 시스템이다.

트립플러스를 통해 국내 OTA 1위 호텔 예약 서비스인 '아고다'와 글로벌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 '클룩'을 사이트 이동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고객에게 쇼핑 이상의 감동을 주기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과 플랫폼 마련에 힘쓰고 있다"며 "앞으로도 롯데면세점은 고객에게 여행의 시작인 면세점쇼핑뿐 아니라 여행의 전반에 도움 줄 수 있는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2 15:04:47 수정시간 : 2019/11/12 15:04:4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