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가격 100일 주요 상품
[데일리한국 송예슬 기자]이마트는 지난 8월1일 첫 선을 보인 이마트의 상시 초저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가 출시 후 100일을 맞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매출을 분석한 결과 와인 84만병, 물티슈 130만개, 생수 340만병(묶음:56만개) 등 주요 상품들이 큰 인기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1차 상품으로 선보인 도스코파스 와인 750ml 2종은 출시 100일만에 84만병의 판매고를 올렸다.까버네쇼비뇽은 49만병, 레드블랜드는(8월15일 출시) 35만병이 판매됐다.

초저가 와인 구매자 중 55%는 최근 6개월간 이마트에서 와인을 한번도 구매한 적이 없는 신규 고객이었다. 고급 술로 인식되던 와인이 몸값을 낮추자 신규 고객이 유입된 것이다.

이마트는 "초저가 와인 덕분에 같은 기간 이마트 와인 전체 매출도 전년대비 20% 신장했다"고 말했다.

지난 8월29일 첫 선을 보인 100매에 700원 초저가 물티슈는 130만개가 판매됐다. 당초 연간 개런티 물량인 500만개의 26%가 70일만에 판매된 것이다.

출시 첫 주 17만개가 판매된 물티슈는 매주 10만개 이상이 꾸준히 판매되며 출시 후 계속해서 물티슈 부문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9월19일 2L 6병에 1880원이란 저렴한 가격에 출시 한 이마트 국민워터 생수도 출시 50일만에 56만개 낱개로는 340만병이 판매됐다.

이는 같은 기간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2L생수 1~4위 브랜드 상품 수량을 모두 합한 것 보다 14%가량 많은 압도적인 물량이다.

비누, 바디워시 등 주요 상품은 예상을 넘는 판매 실적으로 바이어들이 추가 물량 확보에 나서기도 했다.

8월1일 선보인 다이알비누(113g*8입)는 8주만에 초두물량 20만개가 모두 팔렸다.

80만개 대량 물량 게런티로 50%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 바디워시도 3개월만에 40만개가 판매돼 물량의 절반 이상이 판매 됐다. 예상보다 2배 빠른 속도다.

이마트는 좋은 품질과 저렴한 가격의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상품의 흥행 성공에 힘입어 11월에도 20여종의 상품을 추가로 선보이며 상시 초저가 상품 가지 수를 160여개로 확대한다.

대표상품은 일렉트로맨 노트북, 138cm(55형) UHD SMART TV, 케라시스 샴푸/린스 등이다.

초저가 노트북은 대량 매입과 핵심가치 집중을 통해 가격을 낮췄다.

이마트는 노트북의 초저가를 구현하기 위해 제조사에 연간 5000대의 물량을 게런티했다. 18년 기준 이마트에서 가장 많이 팔린 노트북은 4000대로 작년 1위 상품 보다 25%가량 많은 물량이다.

가성비 TV를 잇따라 히트시킨 이마트는 이번에 티지앤컴퍼니와 협업을 통해 일렉트로맨 138cm(55형) UHD SMART TV를 유사상품 대비 50%가량 저렴한 42만9000원에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일렉트로맨 스마트TV는 연간 2만대의 압도적 물량 게런티를 통해 가격을 낮췄다. 18년 기준 이마트에서 한 해 동안 판매된 138cm(55형) TV는 총 6만대다.

초저가 노트북과 스마트TV는 전국 100여개 TG서비스센터를 통해 1년간 무상 AS를 받을 수 있다. 유상 AS 기간은 노트북이 4년 TV는 9년이다.

케라시스 샴푸/린스 600ml는 기존 가격보다 40% 가량 저렴한 2900원에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으로 지난 11월 초에 선보였다.

케라시스 샴푸/린스는 총 100만개(샴푸 65만개, 린스 35개)의 압도적 대량 매입과 프로세스 최적화를 통해 가격을 낮췄다.

이마트는 제조사에 압도적 대량 물량을 게런티함과 동시에 매입 일정을 공유해 향료가 가장 저렴할 때 대량으로 물량을 수입해 원가를 낮출 수 있도록 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상시 초저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이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은 저렴한 가격과 더불어 우수한 상품성이 뒷받침 되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유통구조 혁신을 위한 고민을 통해 고객과 협력회사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상시 초저가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송예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2 09:20:41 수정시간 : 2019/11/12 09:20:41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