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포도에이슬이 가장 인기
  • 사진=하이트진로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하이트진로는 전 세계 50여 개국에 수출 중인 과일리큐르 4종의 판매가 지난 2016년부터 4년간 매년 약 105%씩 성장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소주 수출량 가운데, 과일리큐르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16년 2.7%에서 2019년 17.6%로 늘었다.

하이트진로는 소주 세계화를 위해 국내에서 검증된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등 과일리큐르 제품을 수출전략상품으로 삼고 참이슬과 함께 영업활동에 매진해왔다.

지난해부터는 수출전용상품으로 자두에이슬을, 올해에는 딸기에이슬을 출시해 제품군을 확대했다. 이 중 자두에이슬은 국내 소비자들의 요청으로 국내에 역출시해 판매 중에 있다.

과일리큐르의 인기는 동남아, 중화권, 미주 지역에서 두드러진다. 동남아시아 지역이 올해 누적 약 26만 상자(상자당 10L)로 판매량이 가장 많다.

중화권과 미주 지역도 과일 리큐르의 판매 비중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중화권 내 과일리큐르의 비중은 지난 2016년 6.4%에서 현재 33.4%로 증가했으며, 미주 지역은 2016년 6.7%에서 현재 21.7%로 늘었다.

하이트진로는 새로운 것에 거부감이 없는 젊은 층을 타깃으로, 고도주보다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과일리큐르를 선호하는 젊은 소비자들에게 판매해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해외에서 가장 인기 있는 맛은 청포도에이슬이다. 처음 출시한 자몽에이슬이 1위였으나, 2017년 청포도에이슬 출시 이후 청포도에이슬이 과일리큐르 수출량의 40% 이상을 차지하며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과일리큐르의 적정한 도수와 조화롭고 달콤한 맛 덕분에 해외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으며, 새로운 주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며 “과일리큐르 판매 활성화를 위해 국가별 차별화된 프로모션 및 영업활동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11:30:40 수정시간 : 2019/11/11 11:30: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