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위생 문제로 논란에 휩싸인 한국맥도날드가 소비자를 상대로 전국 매장의 주방을 공개한다.

한국맥도날드는 11일 '내셔널 오픈 데이: 주방 공개의 날' 행사를 오는 19일 전국 310여개 매장에서 연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소비자가 직접 버거 조리 과정과 재료 관리 상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참여를 원하는 소비자는 이날 맥도날드 홈페이지를 통해 원하는 매장을 선택할 수 있다.

주방 공개의 날에 참여하는 소비자들은 주방 내부를 확인할 수 있다. 맥도날드 매장에서는 디지털 온도계로 패티의 온도를 측정해 자동으로 기록하는 '디지털 푸드 세이프티 시스템'이나 원재료의 2차 유효기간을 자동으로 계산해 스티커로 출력하는 '2차 유효기간 프린터'를 선보인다.

2차 유효기간은 원재료의 품질을 최상으로 유지하기 위해 기존 유효기간보다 더욱 강화해 관리하는 맥도날드의 자체 시스템이다.

맥도날드는 이번 행사를 통해 소비자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필요한 내용을 반영할 방침이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사장은 "소비자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에 주방을 보여 드리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만족할 때까지 끊임 없이 서비스를 개선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11:22:28 수정시간 : 2019/11/11 11:22: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