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obility Innovators Forum, 이하 MIF) 2019’에서 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을 ‘인간 중심’(Human-Centered)이라고 선언했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obility Innovators Forum, 이하 MIF) 2019’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올해 4회째를 맞는 MIF는 기업 경영자와 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미래 모빌리티의 방향성 등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 주제는 ‘인간 중심 모빌리티’였다.

정 수석부회장은 “그동안 도시와 모빌리티는 인간을 위해 개발되고 발전해왔다”면서 “인문학적 관점에서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연구, ‘인간중심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간중심 스마트시티 자문단은 심리, 도시 및 건축, 디자인 및 공학, 교통 및 환경, 정치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됐다. 이들은 올 초부터 포용적(Care)·자아실현적(Enable)·역동적(Vitalize) 도시구현이라는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미래도시가 어떻게 설계·제공돼야 하는지를 논의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사업기회와 모빌리티의 개발 방향성을 담은 ‘2050 미래도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 측은 “정 수석부회장이 샌프란시스코에서 포럼을 열고, 모빌리티의 개발 방향성을 발표한 것은 ‘게임 체인저’의 위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 측은 이어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을 밝힌 것은 미래 기술에 인간 중심 기반의 인문학적 진보가 결합할 때 모든 계층에 사회적 가치가 공평하게 배분될 것이라는 정 수석부회장의 신념이 반영된 것”이라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08 18:25:10 수정시간 : 2019/11/08 18:25:10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