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서울 양재동 사옥 대강당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그룹의 미래 비전에 대해 말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미래에는 ‘플라잉카’로 불리는 개인항공기(PAV·Pravate Air Vehicle)와 로봇 분야가 사업의 절반을 차지할 것이라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22일 서울 양재동 사옥 대강당에서 임직원 1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함께 만들어가는 변화’를 주제로 타운홀 미팅을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의 방향성에 대한 질문에 “자동차를 만들겠지만, 미래에는 자동차 50%, PAV 30%, 로보틱스 20%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그 안에서 (모빌리티) 서비스를 하는 회사로 변모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 2500만대가 공급과잉인 만큼, 미래에는 사라지는 회사도 많을 것”이라면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경쟁력을 갖추는 것이 가장 중요한 만큼, 차뿐만 아니라 서비스 등 앞서가는 솔루션을 내놔야 고객이 우리 차를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해 9월 인도에서 열린 ‘무브 글로벌 모빌리티 서밋’ 기조연설을 통해 제조업체가 아닌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로 변신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또한 최근에는 도심용 항공 모빌리티 핵심기술 개발과 사업추진을 전담하는 ‘UAM(Urban Air Mobility)사업부’를 신설하고, 미 항공우주국(NASA)National Aeronautics and Space Administration) 출신의 신재원 박사를 사업부 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가운데)이 22일 서울 양재동 사옥 대강당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 참석한 직원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회사의 변화를 추진하게 된 계기를 밝히기도 했다. 최근 현대차그룹은 유연한 사내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복장을 자율화했다. 사원-대리-과장-차장-부장 등으로 이어지는 임직원 직급과 호칭 체계를 단순화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창사 이래 변화는 계속 있었지만, 과거 5~10년은 정체돼 있었다고 자평한다”면서 “세계의 트렌드가 바뀌는 만큼, 좀 더 과감한 변화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임직원들에게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창의적인 생각을 하고, 이를 실행해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다른 사람이 하지 못하는 것을 해내는 것이 나의 꿈”이라면서 “훌륭한 자질을 갖고도 이를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는 문화에서 탈피하지 못하면 5~6등의 위치에 머물러 있을 수 있는 만큼, 그 틀을 깨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자동차 판매량으로 1등 하는 것은 중요한 게 아니다”며 “진보적인 기업문화를 통해 누구나 오고 싶어하는 회사가 되는 것이 우리가 추구해야 할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타운홀 미팅은 임직원들이 다양한 주제를 놓고 자유롭게 소통하고 회사의 방향성을 공유하는 자리다. 이는 수평적 기업 문화의 하나로, 지난 3월과 5월 ‘자율 복장’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열린 뒤 세 번째로 진행됐다. 이번 타운홀 미팅 주제는 ‘함께 만들어가는 변화’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2 19:40:22 수정시간 : 2019/10/22 19:40:2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