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림산업이 준공한 필리핀 최초의 초임계압 방식의 산 부에나벤튜라 초임계압 석탄화력발전소 전경. 자료=대림산업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대림산업은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산 부에나벤튜라 초임계압 석탄화력발전소(산 부에나벤튜라 발전소)의 준공 행사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필리핀 최초의 초임계압 발전소인 만큼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한동만 주필리핀 대사가 참석했다. 또 사업주인 마닐라 전력회사 경영진과 유재호 대림산업 플랜트본부장을 비롯한 사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산 부에나벤튜라 발전소는 500MW급 규모의 필리핀 최초의 초임계압 발전소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동남쪽으로 약 93km 떨어진 마우반 지역에 위치한다. 총 사업비는 약 6억8000만달러 규모로 2015년 12월 착공했다. 대림산업이 설계, 구매, 시공 및 시운전까지 책임지는 일괄 도급방식으로 수행했다.

임계압은 물을 증발 없이 증기로 바로 변환시키는 데 필요한 압력으로, 발전소의 보일러에서 발생하는 증기의 압력과 온도를 임계압보다 높은 증기를 사용하는 것이 초임계압 방식이다. 초임계압은 발전소의 효율을 높이고 연료소비와 이산화탄소 발생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초임계압 발전소인 산 부에나벤튜라 발전소는 동일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와 비교해 연간 약 4만톤의 석탄연료를 절감할 수 있다.

대림산업은 초임계압 발전소를 우리 기술로 완공해 동남아 시장에서 기술력 입지를 견고히 했다. 특히 최근 베트남 오몽 330MW 화력발전소, 필리핀 파그빌라오 420MW 화력발전소, 말레이시아 1000MW 초초임계압 석탄화력발전소 등 동남아 지역에서 화력발전소를 성공적으로 준공하며 발전 플랜트 분야에서 사업수행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8 10:16:13 수정시간 : 2019/10/18 10:16:1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