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매출 7조 목표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두산과 분할된 두산퓨얼셀, 두산솔루스 등 3개 회사가 18일 유가증권시장에 재상장돼 거래가 재개된다. 두산 주식은 지난 9월 27일 분할 일정에 따라 거래가 정지된 바 있다.

두산은 지난 4월 분사 계획을 발표하고, 연료전지 사업과 전자소재 사업 분야를 독립하는 작업을 진행해 왔으며 두 신설법인은 10월 1일 독립법인으로 출범했다.

두산은 고부가가치 소재와 에너지, 물류 자동화 솔루션 사업군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기존 기계 사업의 고도화와 신성장 동력 발굴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올해 3조4000억원인 매출액을 2023년에는 7조원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연료전지 사업부문을 인적분할해 독립한 두산퓨얼셀과 전지박, OLED 등 전자 소재와 화장품, 의약품 등에 활용되는 바이오 소재 사업을 영위하는 두산솔루스는 각각 2023년까지 매출 1조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보통주 5525만 5950주, 1우선주 1336만 4200주, 2우선주 298만 6300주가 상장되며 두산솔루스는 보통주 3045만 7400주, 1우선주 736만 6400주, 2우선주 164만 6050주가 상장된다.

기존 두산 주주들은 각 신설 회사들에 대해서도 약 18.1%씩 동일 비율의 지분을 갖게 된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8 09:40:50 수정시간 : 2019/10/18 09:40: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