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백화점이 겨울시즌을 앞두고 '숏다운 페스티벌'을 전개한다.
[데일리한국 송예슬 기자] 롯데백화점이 오는 24일까지 일주일간 ‘숏다운 페스티벌’을 전개한다고 18일 밝혔다.

2017년 겨울 획일화된 디자인과 소재, 가성비를 앞세운 ‘롱패딩 열풍’ 이후 활동성이 높고 개성을 살릴 수 있는 ‘숏다운’이 주목 받고 있다.

‘숏다운’은 작년 겨울에 이어 올해에도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적인 길이감과 가성비를 강조했던 전년과 달리 다양한 컬러와 기능성을 강화한 충전재, 탈부착이 가능한 안감으로 무게를 줄인 경량 패딩이 특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트랜드에 맞추어 2019년 아웃도어 다운 브랜드들은 시장에 다양한 신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네파는 스테디 셀러 포트테 다운에 컬러 선택폭을 넓힌 ‘포트레 레트로 다운’을 출시했으며, 노스페이스의 숏다운 대표 상품인 ‘눕시 다운 재킷’ 등은 그 대표적인 예이다.

롯데백화점은 전년 동기간 대비 쌀쌀해진 날씨가 보다 빨리 찾아오자 이에 맞추어 18일부터 ‘올 겨울은 더 짧게’라는 행사명으로 숏다운 페스티벌을 전개한다. 단독 상품과 함께 가격 할인, 사은품 증정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제공한다.

단독 상품으로는 아이더의 ‘판다온 다운 자켓’과 밀레의’포몰레 다운’을 정상가 대비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며, 블랙야크의 ‘야크 푸퍼 다운’을 정상가 대비 30% 할인한다.

롯데백화점 박준홍 아동스포츠팀장은 “많은 고객들이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트랜드에 맞는 최신 숏다운을 준비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다채로운 색상과 디자인을 갖춘 숏패딩으로 올 겨울 야외에서도 가볍고, 경쾌하게 활동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송예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8 09:40:13 수정시간 : 2019/10/18 09:40:1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