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8배 규모로 12만2000가구 2021년말부터 공급
고양 창릉·부천 대장은 내년 상반기 지구 지정할 방침
  • 수도권 주요 신도시 위치.<그래픽=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기자] 3기 신도시 입지 가운데 하남 교산, 남양주 왕숙 등 5곳이 우선 공공주택지구로 최종 지정됐다.

국토교통부는 하남 교산· 남양주 왕숙·왕숙2·인천 계양·과천의 2273만㎡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고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여의도 290만㎡의 약 7.8배에 해당된다. 국토부는 이같은 방침을 주민 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오는 15일 자로 공식 지정, 고시키로 했다.

하남 교산 등 5곳은 국토부가 지난해 12월 19일 부동산 안정 대책의 하나로 발표한 3기 신도시 조성 예정 지역이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은 2020년 하반기 지구계획 승인, 2021년 착공을 거쳐 2021년 말부터 '첫 마을 시범사업'을 통해 주택공급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들 3기 신도시들은 전체 면적 3분의 1을 공원·녹지로 확보한 '친환경 도시'를 비롯해 가처분 면적 3분의 1을 자족(自足) 용지로 조성하는 '일자리 도시'로 조성될 예정이다. 아울러 전체 사업비 20% 이상을 교통 대책에 투자하는 '교통 도시' 등으로 자리매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5곳 지구 지정이 마무리됨에 따라 정부의 '수도권 30만가구 공급계획' 가운데 14만가구를 공급할 공공주택지구가 마련된 셈이다.

성남 신촌, 의왕 청계 등 6곳(1만8000가구 규모)의 경우 이미 지구 지정이 끝나 2020년 지구계획, 보상 등을 거쳐 2021년부터 주택 공급이 시작될 예정이다.

아울러 부천 역곡(5500가구)를 비롯해 성남 낙생(3000가구), 안양 매곡(900가구) 등 3곳은 연내 지구지정이 완료될 전망이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14:05:19 수정시간 : 2019/10/13 14:17:30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