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일 파업 결의대회 하는 철도노조원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11일 전국철도노동조합가 파업에 들어가면서 일부 구간 열차 운행이 지연되는 등 승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코레일과 공동 운영하는 1·3·4호선에서 운행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상태다.

4호선의 경우 평소 운행 간격이 5.5분이지만 오후 4시경에는 2분 정도 지연된 7.5분마다 한 대씩 오고 있다.

1호선은 이보다 심각하다. 3호선은 코레일 비중이 25%로 낮아 영향이 적은 편이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임금피크제 폐기 △안전인력 확충 △4조2교대제 확정 등을 내걸고 이날부터 닷새간 준법투쟁에 돌입한 상태다.

공사 노조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16일부터 사흘간 1차 총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9:14:25 수정시간 : 2019/10/11 19:14:25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