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쎄타2GDi 엔진 결함 부위.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주행 중 시동꺼짐 현상 등으로 품질 논란이 야기된 ‘쎄타2GDi 엔진’이 장착된 차량 469만대를 평생 보증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쎄타2 엔진은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2.0~2.4ℓ 가솔린 직분사 엔진이다. 현대·기아차는 최근 관련 문제로 집단소송을 제기한 소비자들과 △평생 보증 △엔진 예방 안전 신기술인 엔진 진동감지 시스템(KSDS) 적용 △한국과 동등한 수준의 보상에 합의,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법원에 화해 합의 예비 승인을 신청했다.

미국 내 엔진 보증 대상 차량은 세타2GDi 엔진(터보 포함)이 장착된 2011~2019년형 차량으로 현대차 230만대, 기아차 187만대 수준이다.

국내에서는 쎄타2GDi, 쎄타2 터보 GDi 엔진이 장착된 2010~2019년형 현대차 쏘나타(YF/LF), 그랜저(HG/IG), 싼타페(DM/TM), 벨로스터N(JSN), 기아차 K5(TF/JF), K7(VG/YG), 쏘렌토(UM), 스포티지(SL) 등 총 52만대에 평생 보증이 적용된다.

미국과 국내를 포함, 총 469만대의 차량에 평생 보증이 제공되는 셈이다.
  • 금속 이물질로 인해 크랭크샤프트와 베어링의 마찰이 원활하지 못하게 되는 소착현상이 발생한 쎄타2GDi 엔진. 소착현상은 주행 중 시동꺼짐으로 이어질 수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현대·기아차 측은 “쎄타2GDi 엔진에 대한 우려를 불식, 고객을 위한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자동차 회사 본연의 업무에 집중하기 위한 판단”이라면서 “고객 만족 프로그램은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수준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회사 측은 “집단소송에 대한 미국 법원의 예비 승인이 마무리되면 쎄타2GDi 엔진이 장착된 차량의 고객에게 별도의 안내문을 발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내의 경우 엔진 결함 화재를 경험한 소비자는 보험개발원에서 발표한 '차량 보험 잔존가'를 기준으로 보상받을 수 있다. 보증기간이 만료돼 ‘콘로드 베어링’ 소착으로 엔진을 유상수리한 소비자는 수리비용과 함께 외부업체 견인비용을 보상받을 수 있다. 부품이 없어 수리가 늦어지거나 엔진 결함을 경험한 소비자는 현대·기아차의 차량을 재구매시 보상 프로그램을 적용받을 수 있다.

현대·기아차 측은 “차량 개발부터 생산, 판매 이후까지 철저하게 품질을 관리하고 있으며 결함이 발견되면 리콜 등 고객을 위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2015년과 2017년 미국과 한국공장 엔진 제조과정에서 각기 다른 이유로 시동 꺼짐 현상이 발생할 수 있는 결함을 확인하고 리콜을 실시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8:47:22 수정시간 : 2019/10/11 18:47:2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