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부동산서비스 업체인 체스터톤스 조사 결과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영국 상업용 부동산시장이 2016년 영국이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결정 이후, 2018년까지 급격한 회복세를 보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글로벌 부동산서비스 업체인 체스터톤스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2016년 6월 국민투표 이후 외국인들의 영국 부동산 투자가 2014년 이래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영국과 유럽연합의 소프트 브렉시트 합의안 도출, 파운드화 약세와 영국 경제가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으로 인한 아시아계 자본의 유입으로 부동산 투자가 상승한 결과라고 체스터톤스는 설명했다.

  • 국내 기관들의 영국 부동산 보유현황. 자료=체스터톤스 제공
특히 2018년 런던 중심지역 오피스 시장에 유입된 매입자금의 76%가 아시아지역에서 유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하나금융그룹, 한국투자증권, 국민연금, 미래에셋이 브렉시트 투표 이후인 2017~2019년 사이 영국지역의 부동산을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성식 체스터톤스코리아 이사는 "어떤 형태의 브렉시트가 일어나더라도 상업용 부동산시장에 영향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면서 "하지만 그 여파는 제한적이고 오히려 기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상업용 부동산과 달리 주거용 부동산은 브렉시트 투표와 무관하게 2014년부터 가격 상승폭이 둔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현재 영국 주거용 부동산의 가격하락 현상은 브렉시티의 여파보다는 영국 정부의 고가 주택에 대한 강력한 규제가 주된 원인이라는 것이 페스터톤스의 분석이다.

특히 2018년 외국인들이 투자 목적으로 영국부동산 구입 시 외국인들에게는 0~12%의 거래세 외에 3%의 추가 인지세를 납부하도록 조치를 시행하면서 침체를 가속화됐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7:02:38 수정시간 : 2019/10/11 17:02:38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