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사옥. 사진=데일리한국DB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기아자동차는 자동차 시장조사 업체 제이디파워(J.D.Power)가 발표하는 ‘2019 중국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각각 판매 및 정비 만족도 부문 1위에 올랐다고 11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현대차의 중국 합자법인인 북경현대는 판매 만족도 평가에서 689점을 기록, 동풍혼다 등 경쟁사를 제치고 38개 브랜드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또한 기아차의 중국 합자법인인 동풍열달기아도 경쟁사인 광치혼다, 장안포드 등을 따돌리고 정비 만족도 평가에서 760점을 기록, 52개 브랜드 중 1위에 올랐다.

2019 중국 고객만족도 조사는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1:1 인터뷰와 온라인 통해 진행됐다. 만족도 부문에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5월까지 차량을 구매한 75개 도시의 2만3197명이, 정비 만족도 부문에는 2015년 1월부터 지난해 6월 사이에 차량은 산 71개 도시의 3만5718명이 참여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여긴 데 따른 결과”라며 “중국 고객이 선호하는 사양을 투입, 체험 중심의 다양한 서비스를 확대해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4:51:07 수정시간 : 2019/10/11 14:51:0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