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야놀자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여가플랫폼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는 해외 숙소 최저가 보상제를 전 세계로 확대해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야놀자는 연말까지 전 세계 57만여개 해외 숙소를 국내 최저가로 제공한다. 야놀자에서 예약한 숙소가 최저가가 아닐 경우 차액의 200%를 야놀자 포인트로 보상해준다.

현재 야놀자는 호텔, 리조트, 풀빌라, 캡슐호텔, 호스텔, 주택, 아파트 등 유형의 해외 숙박시설을 최대 70% 할인 판매하고 있다.

최저가 보상제와 함께, 간편결제 차이(CHAI)로 결제 시 추가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야놀자에서 '차이'로 첫 결제할 경우 결제금액에 상관없이 1만원을, 이후에는 '차이'로 결제하는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상시 10% 할인(최대 2만원)을 제공한다.

야놀자는 올해 1월 글로벌 호텔 예약 서비스를 론칭하고, 글로벌 OTA(온라인여행사)인 트립어드바이저(TripAdvisor)와의 제휴를 통해 8억건 이상의 해외 숙소 리뷰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카약(KAYAK)과 파트너십을 체결, 항공권 검색 서비스를 공식 오픈했다.

강석환 야놀자 마케팅전략유닛장은 “지난 7월 동남아 3개국 숙소 최저가 보상제에 대한 많은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최저가 보상제의 적용 대상을 전 세계 해외숙소로 확대했다”면서 “앞으로도 글로벌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서비스와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해외여행의 전문성과 실용성을 두루 갖춘 전문 플랫폼으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09:04:42 수정시간 : 2019/10/11 09:04:4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