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천연가스 이중연료 사용 친환경 엔진
2025년까지 힘센엔진 매출 1조원으로 지난해 4배 확대 목표
  • 현대중공업이 최근 울산본사에서 힘센엔진 신모델을 시운전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중공업이 중형엔진 중 세계 최대 출력을 자랑하는 ‘힘센(HiMSEN) 엔진’ 신모델을 개발했다.

9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한 힘센엔진 신모델(모델명 H54DF)은 최대 출력이 3만6000마력으로 중형엔진 중 세계 최대다.

디젤과 천연가스 두 가지 연료를 선택적으로 사용해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등 유해 배기가스 배출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이중연료 엔진이다.

신모델의 출력은 기존 이중연료 엔진에 비해 약 3배 높고, 디젤엔진과 비교해도 18% 가량 늘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국내외 주요 선급 입회 하에 H54DF 엔진의 형식승인 심사를 성공적으로 마친데 이어, 20여개 주요 고객사를 초청해 새 엔진을 소개하는 행사도 가졌다.

현대중공업은 H54DF 개발로 1400~3만 6000마력에 이르는 폭넓은 출력대의 이중연료 엔진을 보유하게 됐다.

이기동 엔진기계사업 대표는 “이중연료 엔진을 비롯해 시장 전망이 밝은 친환경 엔진을 중심으로 기술개발 및 영업을 강화해 지난해 2,600억원 수준인 힘센엔진 매출을 오는 2025년까지 1조원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힘센엔진은 지난 2000년 현대중공업이 10년의 연구 끝에 독자 기술로 개발한 4행정(4-Stroke) 중형엔진이다.

지금까지 전 세계 60여개국에 1만 2000여기가 수출되며 전 세계 중형엔진 시장의 약 25%를 차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2년 이중연료 힘센엔진을 처음 개발해 현재까지 선박용 450여기, 육상발전용 30여기 등을 수주하며 친환경 엔진 시장에서도 입지를 넓히고 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9 16:33:28 수정시간 : 2019/10/09 16:33:28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