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한국철도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한국철도공사는 영어식 표기인 코레일(KORAIL)을 대신할 새로운 한글 약칭으로 '한국철도'를 사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새로운 약칭 제정은 최근 국민적 한글 사용 추세를 반영하고 공기업으로서 한글사랑에 앞장서기 위함이다.

약칭 변경을 널리 알리고 초기 혼선을 줄이기 위해 영어식 표기인 ‘코레일’을 ‘한국철도’에 붙여서 사용키로 하고, 영어 표기는 대외 인지도를 고려하여 ‘KORAIL’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새로운 한글 약칭 ‘한국철도(코레일)’는 앞으로 브랜드 전문가 자문, 내외부 설문 및 여론조사 등을 거쳐 내부 기업명칭 사용기준을 제정하여 최종 확정, 사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할 예정인 동력분산식(EMU) 차세대고속열차의 명칭도 정감어린 우리말 이름으로 붙일 계획이다. 내년 초 국민이 참여하는 공모행사 등을 통해 EMU-320, EMU-250, EMU-150에 대한 우리말 이름을 각각 공모하여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한국철도공사는 새로운 한글 약칭 사용과 함께 그동안 추진해온 철도용어 순화작업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한국철도공사는 작년 9월부터 어려운 철도분야 전문 및 업무 용어 등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현재까지 약 7000여개의 용어와 문구를 순화했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진정한 국민의 철도가 되기 위해서는 누구나 친숙하고 부르기 쉬운 이름을 갖는 게 중요하다”며 “공기업으로서 우리말 사랑에 앞장서고 모범을 보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8 18:52:40 수정시간 : 2019/10/08 18:52:40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