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 간편식] 철저한 소비자 조사와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시장 키워
  • CJ제일제당이 ‘비비고 죽’이 죽 전문점 수준의 맛과 기존 상온죽 시장에서 보기 어려웠던 파우치 형태로 관련 시장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1~2인 가구 증가와 라이프스타일의 변화 등으로 최근 2~3년 전부터 국내 유통업계를 중심으로 가정간편식(Home Meal Replacement, HMR) 시장과 간편대용식(Convenient Meal Replacement, CMR)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업계에선 올해 HMR 및 CMR 트렌드에 대해 "편의성을 재해석한 각 고객들의 취향 소비개념으로 진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이제 1인 가구들도 대충 먹는 한끼가 아닌 '풍족한 한 끼 식사'로 대접받고 싶어한다. 이에 업계에서도 기존의 간편함뿐 아니라 고객들의 마음을 충족시켜줄 수 있는 컨셉트로 신제품 출시에 나서고 있다. '그린푸드' 가운데 올해 어떤 제품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는지 조망해봤다. [편집자주]

CJ제일제당 ‘비비고 죽’이 국내 가정간편식(HMR)에서 새로운 강자로 주목받고 있다. 비비고 브랜드 파워 속, 죽 전문점 수준의 맛과 기존 상온죽 시장에서 보기 어려웠던 파우치 형태로 관련 시장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CJ제일제당이 지난 11월 출시한 비비고 죽은 지난 8월 말 기준으로 누적 판매량 1700만개를 돌파했다. 매출은 월 평균 50억원 수준으로, 누적 매출만 450억원에 달한다.

인기의 비결은 단연 맛이다. 비비고 브랜드로 HMR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CJ제일제당은 "죽 전문점과 비교했을 때 품질이 뒤지지 않는 제품을 만들겠다"라는 모토아래 비비고 죽 개발에 착수했다.

이를 위해 즉석밥의 대명사인 햇반의 노하우를 최대한 활용했다. 쌀의 모든 과정, 즉 수매·나락 건조·보관·현미 가공·백미 도정 등 과정을 철저히 관리하는 것은 물론, 우수한 품질 쌀을 선별해 직접 도정한 후 비비고 죽에 사용했다.

또 죽 각각의 메뉴마다 특색 있는 맛을 구현해 내기 위해 전복죽에는 전복과 어우러진 해물 육수를 사용하고, 소고기죽은 진한 풍미의 소고기 육수 등을 가미했다.

고형물 역시 죽 메뉴마다 어울리는 맛을 찾기 위해 수많은 테스트들을 진행했다. 그 결과 단호박죽, 녹두닭죽, 김치낙지죽이며, 누룽지닭백숙죽 등 기존 제품과 차별화된 맛을 확보할 수 있었다. 여기에 파우치죽 형태의 포장으로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파우치포장은 CJ제일제당이 상품죽 시장 후발주자로서 철저한 소비자 조사를 토대로 제품화한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소비자는 외식 전문점 죽 수준의 요리를 원하는데 반해 시장은 편의점에서 간단히 요기하는 개념의 용기죽 중심으로 오랜 기간 머물러 있었다는 점에 주목한 것.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죽을 ‘가족을 위해 주부가 마트에서 구입하는 맛있는 파우치죽’으로 포지셔닝했고, 그 전략은 소비자의 니즈를 만족시키며 그대로 매출로 이어졌다.

죽의 주요 판매 경로 역시 변하고 있다. 기존에는 1인분 용기형 위주로 편의점과 일반 슈퍼에서 높았다면, 올 들어서는 1~2인분 파우치형이 대형마트와 체인수퍼에서 구매하는 비중이 더 커졌다.

지난해 1분기 대형마트와 체인슈퍼 경로에서의 상품죽 판매 비중은 전체 시장의 약 30%에 그쳤지만, 올 상반기에는 45% 가량으로 높아졌다.

정영철 CJ제일제당 HMR상온마케팅담당 부장은 “비비고 죽에 대한 소비자와 시장의 반응은 상온 HMR R&D 기술력을 기반으로 구현한 탄탄한 제품력과 파우치와 용기로 양분화한 소비자 맞춤형 제품 라인업에 있다”며 “지속적인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비비고 죽이 상품죽 시장 성장과 트렌드를 주도하는 제품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27 15:55:35 수정시간 : 2019/09/27 15:55:35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