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브리핑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송예슬 기자]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잇달아 발생한 경기 북부 지역에 차단방역작업을 집중키로 했다.

박병홍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브리핑을 통해 "경기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위험이 크며 이에 따라 선제 차단 방역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16일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최초로 발병한 데 이어 17일 연천군에서도 추가 발견된 것을 고려할 때 경기 북부 지역을 우선 위험 지역으로 본 것이다.

농식품부는 파주, 연천을 포함해 포천시, 동두천시, 김포시, 철원군 등 6개 시군을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 이용 가능한 방역 수단을 동원해 방역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6개 시군에는 돼지 농가 437호에서 70만여 두가 사육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6개 시군에서 3주간 타지역으로의 돼지 반출을 금지했다.

농식품부는 이 지역 내에서 돼지를 이동할 경우, 반드시 관할 시군에 사전 신청해 공수의로부터 임상검사를 받아야만 출하할 수 있도록 했다.

가축 운반차량이 농장이나 지정도축장에 출입할 때는 반드시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한 후 소독필증을 받아야 한다.

농식품부는 이들 지역 내 소독 차량을 총동원해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집중관리지역에는 타지역의 최대 4배인 농가당 40포의 생석회를 공급해 소독하도록 했다.

질병 치료 목적 외에 돼지와 직접 접촉이 많은 임신 진단사, 수의사, 컨설턴트 등의 축사 출입을 3주간 제한했다.

농식품부는 행정안전부의 협조를 얻어 돼지농장 입구에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경찰, 인근 주민 등을 활용한 초소를 설치하고 기존 특별점검단 이외에도 농식품부 본부 직원이 현지를 방문해 소독, 축사 출입통제, 돼지반출 금지 여부 등 점검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송예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9 15:25:43 수정시간 : 2019/09/19 15:25:4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