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위드이노베이션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앞으로 여기어때에 숙박·액티비티 이용후기(리뷰)를 남기고 48시간이 지난 후부터는 수정할 수 없게된다. 악의적인 어뷰징 리뷰를 예방하고자 여기어때가 리뷰 정책 고도화에 나선 것이다.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 서비스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은 ‘리뷰 수정시간 48시간 제한’ 정책을 업계에서 처음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그간 숙박업계는 어뷰징으로 인한 허위리뷰 피해가 적지 않았다. 특정 숙소 및 액티비티 시설을 주기적으로 이용하는 일부 고객이 최근 한 차례의 좋지 못한 경험을 한 경우 과거 작성한 리뷰를 모두 부정적으로 바꾸거나, 별점(평가)을 최저점으로 변경하는 등 악의적인 어뷰징 리뷰 사례가 다수 발견돼 왔다.

이에 여기어때의 이용후기인 '리얼리뷰' 수정 가능 시간을 48시간으로 제한해 제휴점 피해를 방지하고, 양질의 사용자 후기를 확보한다는 것이 위드이노베이션의 설명이다.

또한 앞으로 시설 이용 없이 예약을 취소하면 관련 리뷰가 자동 삭제된다. 제휴점 간 부정 경쟁 방지를 위해 업주가 자신의 제휴점에 허위 리뷰를 남기거나, 타 제휴점에 남긴 어뷰징 리뷰 적발 시 리뷰 삭제는 물론 앱내 노출을 제한하는 등 보완책도 강화됐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리얼리뷰는 다른 사용자가 숙박, 액티비티 시설 선택 시 기준으로 삼는 중요 정보”라며 “우수 사용 후기를 지속 확보하도록 고도화된 리뷰 정책과 시스템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리얼리뷰는 2016년 도입된 여기어때의 이용후기 제도로, 현재까지 여기어때에 등록된 리얼리뷰 수는 600만건에 이른다.

앞서 여기어때는 올해 초 '1일 1숙소 1리뷰' 정책을 통해 이용 후기 신뢰도를 강화한 바 있다. 불순한 의도를 가진 사용자가 특정 숙소 등에 반복적으로 리뷰 올리는 작업을 제한하기 위함이다. 더불어 실시간 리뷰 모니터링 담당자를 확충해 '체크인 후 예약 취소 건' 리뷰를 점검하는 강도 높였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8 11:52:20 수정시간 : 2019/09/18 11:52:20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