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주삼다수
[데일리한국 송예슬 기자] 제주삼다수가 깨끗한 제주를 만들기 위한 자원 순환 프로젝트를 확대 진행한다.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오경수)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재활용품 자동수거 보상기 사업’을 제주 시내로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제주개발공사는 쓰레기가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서귀포시, 사단법인 올레와 손잡고 ‘페트병 자동수거 보상기 시범사업을 진행해 왔다.

주상절리, 외돌개, 사려니숲길, 정방폭포 등 주요 관광지에 페트병 자동수거 보상기를 설치, 운영한 결과 11개월 동안 6000여명이 재활용품 분리 배출에 동참하는 성과를 거뒀다.

공사는 이 같은 시범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올 하반기부터 보상기 사업 확대에 나선다. 이달부터 여행객, 도민 등 유동인구가 많은 제주공항과 제주시 하나로마트, 제주대학교 캠퍼스에 페트병 자동수거 보상기를 설치한다.

제주개발공사는 지난 16일 제주시 농협, 사단법인 제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와 재활용품 수거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재활용품 자동수거보상기 구입 및 운영 예산을 지원하고, 제주 농협은 장소 제공 및 기술 지원한다. 또 제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는 보상기를 직접 운영, 관리하게 된다.

오경수 사장은 “제주개발공사는 앞으로도 자원 순환을 통한 친환경 공기업으로서 선도적인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신규 페트병 자동수거 보상기는 제주공항 3층 도착장, 농협 하나로마트 제주점 및 노형점 정문, 제주대학교 학생회관 등에 각각 두 대씩 설치, 운영된다.

기자소개 송예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7 12:13:03 수정시간 : 2019/09/17 12:13:0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