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데일리한국 송예슬 기자] 하이트진로는 이탈리아 ‘메디치 에르메테’에서 생산한 ‘메디치 에르메테, 페르멘토(Medici Ermete, Phermento, 이하 페르멘토) 2018년 빈티지' 와인을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페르멘토는 자연상태로 발효한 약발포성인 프리잔테(Frizzante) 로제와인으로, 일반적으로 와인에 들어가는 첨가물이나 산화방지제를 최소화한 내추럴 와인이다.

내추럴 와인은 지난 몇 년간 환경친화적 소비가 이어지면서 세계적인 트렌드로 급성장했으며 포도의 재배에서 발효, 숙성 등 양조에 이르기까지 인공적 개입을 최소화한 와인이다.

페르멘토는 이탈리아 모데나 지역의 최상급 람부르스코(Lambrusco) 품종 만을 사용해 만들었으며 여타 와인과 달리 코르크 마개가 아닌 크라운 캡(병뚜껑 방식)을 사용했다.

레이블은 생산지인 이탈리아 에밀리아-로마냐 지역의 아티스트가 그린 그림으로 포도나무 가지가 느릅나무 감싸 올라가는 모습을 표현, 고전 방식으로 생산하고 있는 와인 임을 나타냈다.

와인의 명가라고 불리는 메디치 에르메테는 람부르스코 와인의 역사를 새로 쓴 최초의 싱글 빈야드(Single Vinyard, 하나의 포도밭에서 하나의 품종만 생산)다.

2018년도 빈티지는 6000병 생산된 제품이다.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송도점, 현대백화점 목동점, 롯데백화점(건대 스타시티점 등 8개 매장) 내 와인샵을 통해 예약 주문할 수 있다.

유태영 하이트진로 상무는 “내추럴 와인은 세계적 트렌드의 와인”이라며 ”다양함을 추구하고 트렌드를 소비하는 애호가들에게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송예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7 12:05:04 수정시간 : 2019/09/17 12:07:38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