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한국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 내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는 16일 출시한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선착순 접수가 아닌 만큼 혼잡 시간대를 피해 마감 기한인 이달 29일까지만 신청하면 된다고 밝혔다.

안심전환대출은 2주간(16~29일) 접수 후 총 20조원 범위 안에서 주택 가격이 낮은 순서로 대상자를 선정한다.

선착순이 아닌 만큼, 기간 내 신청하면 된다는 것이 주금공의 설명이다.

또, 주금공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인 '스마트주택금융'을 이용 시 신청자 다수가 몰릴 경우 대기 시간이 길어져 원활한 신청이 어려울 수 있으므로 주금공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신청이 조금 더 수월할 수 있다.

주금공 관계자는 "선착순이 아니기 때문에 신청이 급증하는 정오에서 오후 3시 사이를 피해 신청하거나 혼잡하지 않은 다른 날에 신청하기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안심전환대출은 최장 30년 만기 연 1.85∼2.10%(우대금리 적용시) 고정금리로 기존 대출을 최대 5억원 바꿔주는 정책모기지 상품이다.

특히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0.1%포인트의 금리 우대 혜택을 볼 수 있어 상품 출시일인 이날 오전부터 주금공 홈페이지에 한때 수만 명의 동시접속자가 몰렸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6 16:44:09 수정시간 : 2019/09/16 16:44:0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