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최근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일본산 맥주의 수입량이 급감하고 있다.

최근 10년간 우리나라 수입맥주 시장에서 부동의 1위였던 일본산 맥주는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에 3위로 떨어졌고, 지난달에는 10위 밖으로 밀려났다.

16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22만3000달러로 전체 수입맥주 중에서 13위였다. 이는 지난해 8월 756만6000달러와 비교하면 34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것이다.

일본 맥주는 2009년 1월 미국 맥주를 제치며 1위 자리로 오른 이후 올해 6월까지 한번도 1위 자리를 내준 적이 없었다.

하지만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 수입액이 434만2천달러로 벨기에와 미국에 이어 3위로 떨어진 데 이어 지난달에는 브랜드가 일반 소비자에게 낯선 프랑스(29만7천달러·10위)와 멕시코(25만5천달러·11위), 홍콩(24만4천달러·12위)에도 밀려났다.

일본 맥주가 빠진 수입 맥주 상위권은 자리다툼이 치열하다. 지난달엔 중국 맥주가 462만1000달러어치 수입되며 1위를 차지했다. 중국 맥주는 최근 칭따오 등 브랜드의 인기로 수입이 늘어나고 있다.

중국에 이어 2위는 네덜란드(430만2000달러), 3위는 벨기에(377만달러)였다. 미국 맥주는 346만9000달러어치 수입돼 4위였다. 5~9위는 각각 폴란드, 독일, 아일랜드, 덴마크, 체코이다.

일본 맥주의 수입중량은 245.2톤(t)으로, 이를 기준으로 순위를 매기면 15위로 떨어진다. 수입중량도 1년전(8254.2t)의 34분의 1 수준이다.

한편 지난달 총 맥주 수입액은 총 2416만1000달러로 전달(2827만4000달러)에 비해 14.5% 줄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6 15:12:27 수정시간 : 2019/09/16 15:12:2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