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추석 이후 가을 분양시장에 브랜드 대단지들이 대거 공급된다.

16일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추석 이후 10월까지 전국에서 총 5만5000여가구(임대제외)가 분양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1000가구 이상 대형건설사 브랜드 단지는 10개 단지, 약 1만7000가구 규모로 분양예정 물량 가운데 30% 수준이다.

이들 대형사 브랜드 대단지는 분양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금융결제원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전국에서 분양한 1000가구 이상 브랜드 아파트는 총 25개 단지며 이 가운데 72%(18개 단지)가 1순위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이는 같은 기간 전국에서 분양한 아파트 총 250개단지 중 1순위 마감 단지가 약 52%(130개)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높은 수치다.

특히 지난달 GS건설 컨소시엄이 경기도 의정부 일대에 선보인 ‘의정부역 센트럴자이&위브캐슬’은 824가구 모집에 1만4605명이 몰리면서 평균 17.7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총 2473가구 규모의 브랜드 대단지다. 또 대림산업이 지난 6월 부산시 부산진구 전포동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시민공원’은 총 1286가구의 대단지로 572가구 모집에 6770명이 청약해 평균 11.84대 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이같은 인기는 브랜드 대단지가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크며, 이로 인해 주변 시세를 견인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는 것이 업계 분석이다.

실제로 최근 집값 상승이 주춤한 가운데 단지 규모가 클수록 가격 상승폭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올해(1~8월) 전국 아파트 규모별 가격 상승률은 1500가구 이상이 1.06%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1000~1499가구(0.64%) △700~999가구(0.55%) △500~699가구(0.25%) 등의 순이다. 이는 가구수가 많을수록 부동산 불황에도 가격 하방경직성이 강하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추석 이후 오는 10월까지 분양에 나설 대표적인 브랜드 대단지로는 △포스코건설의 '지제역 더샵센트럴시티(9월 예정)' △대림산업·한화건설의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10월 예정)' △현대건설·금호건설의 '힐스테이트 어울림 효자(10월 예정)' △신영의 '청주테크노폴리스 지웰 푸르지오' 등이 있다.

포스코건설은 9월 중 경기 평택시 지제동 595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지제역 더샵 센트럴시티’를 분양할 계획이다. 이 단지는 지상 최고 27층, 19개동, 전용 64~115㎡ 총 199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대림산업과 한화건설은 오는 10월 대전 서구 도마동 179-39번지 일대에 짓는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를 선보일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34층, 20개동, 전용 39~84㎡, 총 1881가구 규모로 구성된다.

현대건설과 금호건설은 전북 전주시 효자동1가 166-1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힐스테이트 어울림 효자’를 오는 10월 중 공급할 계획이다. 지하 3층~지상 최고 17층, 17개동, 전용 59~101㎡, 총 1248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신영은 오는 10월 충북 청주시 흥덕구 청주테크노폴리스 6블록에서 ‘청주테크노폴리스 지웰 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1층~지상 29층, 12개동, 전용 59~99㎡, 총 1148가구로 이뤄진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6 14:50:35 수정시간 : 2019/09/16 14:50:35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