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업체별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식품업계가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 입맛 잡기에 나섰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두가 좋아하는 것 보다 ‘내가 좋아하는 것’이 더 중요한 세대다. 이에 식품업계에서는 기존 제품의 맛과 영양에 변화를 줘 밀레니얼 세대에 다양한 선택지를 제시하고 있다.

팔도는 좀 더 매운맛을 원하는 소비자의 목소리를 반영해 35년 한정판 ‘괄도네넴띤’을 ‘팔도 비빔면 매운맛’으로 정식 출시했다.

비빔면 매운맛은 기존 팔도 비빔면(이하 비빔면) 대비 5배 가량 매운 맛을 그대로 유지했다. 비빔면 액상스프에 할라피뇨 분말과 홍고추를 넣어 맛있게 매운맛을 구현했다. 골뱅이, 삼겹살, 매운 닭발 등 다양한 재료와 함께 먹으면 색다른 맛을 즐길 수도 있다.

농심은 짜파게티 35주년에 맞춰 ‘트러플 짜파게티 큰사발’을 출시했다. 트러플 짜파게티 큰사발은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만들어진 제품이다. 기존에 사용하던 올리브유 대신 트러플 풍미유를 후첨 스프로 넣어 식감과 향을 모두 살렸다.

코카-콜라사의 스파클링 브랜드 씨그램이 최근 출시한 ‘씨그램 THE탄산’은 풍부한 탄산으로 강렬한 짜릿함과 상쾌한 맛을 낸다.

탄산감을 살려주는 레몬향과 애플민트향이 상쾌함을 더하는 것은 물론 제로 칼로리로 일상 속에서 부담 없이 톡 쏘는 청량감을 만끽할 수 있다. 애플민트향은 스파클링 시장에서 쉽게 접할 수 없던 플레이버로, 새로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욕구를 충족시킨다.

풀무원은 시판 냉동만두 최초로 얇은 피를 선호하는 소비자 취향을 고려해 ‘생가득 얇은피꽉찬속 만두’ 2종을 출시했다.

만두피를 0.7mm 두께로 얇게 만들어, 만두소까지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만두피는 얇아진 대신 더 쫄깃하게 만들어 쉽게 찢어지지 않기에, 군만두·찐만두·물만두·만둣국 등 다양하게 조리해 즐길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밀레니얼 세대의 소비 트렌드는 가격보다는 개인의 취향과 심리적 만족감이 제품 구매의 중요한 기준이 되고 있다”며 “소비자들의 세세한 취향을 저격할 수 있도록 기존 제품의 라인업을 다양화하고 확대하는 식음료업계의 마케팅이 앞으로 더 활발해 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3 01:20:07 수정시간 : 2019/09/13 01:20: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