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국제 방산 전시회인 ‘DSEI 2019’에 설치된 한화 부스. 사진=한화디펜스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화, 한화디펜스, 한화시스템 등 한화 방산계열사가 10일부터 13일까지 영국 런던에서 개최되는 국제 방산 전시회인 ‘DSEI 2019’에 참가해 유럽 방산 시장 개척에 나선다.

올해로 20년째를 맞은 이 전시회는 유럽 국가를 비롯한 전 세계 70개국의 160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유럽 최대 규모 방산 전시회 가운데 하나다.

한화 방산계열사는 한국 기업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전시 부스(복층, 154㎡)를 설치했다.

한화는 K9 자주포와 레드백(REDBACK) 차기 전투 장갑 차량 등 지상·대공 체계 분야와 퀀텀아이, 수출형 추진 장약 등 방산 전자·탄약 분야의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공개하며 관람객의 이목을 끌었다고 한다.

한화는 영국에서 진행 중인 차기 자주포 획득사업(MFP)을 겨냥해 영국형으로 도색한 K9 자주포를 전면에 내세워 적극적인 마케팅을 추진한다.

영국은 2026년부터 자동화 포탑과 원격 구동 기술 등이 적용된 차기 자주포를 도입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주요 업체에 사전정보요청(RFI)을 진행한 바 있다.

한화디펜스는 국방과학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신형 자주포 기술을 기반으로 영국군이 요구하는 성능 수준에 최대한 부합하는 차기 자주포를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이성수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는 “핀란드, 노르웨이 등 유럽 국가 수출을 통해 한화의 기술력과 사업 수행 능력은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입증됐다”며 “영국군의 차기 자주포 획득 사업을 비롯해 각국의 다양한 비즈니스에서 한화가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수 있음을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6:20:44 수정시간 : 2019/09/11 16:20:4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