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일 오전 경북 김천시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노조원 수백명이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점거 농성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적절한 시기에 톨게이트 요금 수납 근로자들과 대화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도로공사 관계자는 "교섭과 관련한 사항을 담당자에게 일임, (이 사장이) 요금 수납 근로자들을 일부러 피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지금 당장은 아니지만, 적절한 시기가 되면 사장님이 나서 상황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법원은 최근 도로공사가 외주용역업체 소속 요금 수납 근로자를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대법원이 인정한 직접 고용 인원은 745명이다. 도로공사 측은 1, 2심 소송이 진행 중인 1000여명에 대해서는 직접 고용을 거부했다.

요금 수납 근로자들은 직접 고용 대상의 확대와 함께 이 사장과 면담을 요구, 지난 9일부터 점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250여명은 도로공사 2층 로비에, 80여명은 건물 밖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북경찰청은 이날 오전 경찰력 1000여명을 동원, 도로공사 본사 주변에 에어매트를 깔아놓는 등 강제 진압 준비에 나선 상황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1:32:18 수정시간 : 2019/09/11 11:32:1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