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인천석유화학 엔지니어들이 사내 폐수 처리장 내 실험실에서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SK인천석유화학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SK인천석유화학이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과 미생물 분석 기반의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에 대한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국내서 최초로 개발된 이 기술은 기존 하·폐수 처리 기술의 획기적 개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에 따르면 기존의 하·폐수 처리 시설은 수질 관리 및 유지·보수 등을 운영자의 경험에 의존하는 경향이 높아 갑작스런 수질 상태의 변화 및 처리 효율 저하 등에 대한 신속한 원인 파악 및 해결 방안 도출에 어려움이 있었다.

반면 SK인천석유화학의 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대비 하·폐수 처리 효율이 20% 이상 향상되고, 에너지 비용(동력비 등)도 약 10~15% 정도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수질 특성에 최적화된 고효율 미생물을 활용하기 때문에 친환경적이고, 일반적으로 수십억원에서 많게는 수백억원이 투입되는 하·폐수 처리 시설에 대한 확장 투자 대체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은 △인공지능(AI) 기반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기술 △고효율 미생물 배양 및 DNA 기반 진단 기술 △하·폐수 처리 시설 원격 관리 시스템 등 하·폐수의 유입부터 방류까지 전체 처리 과정에 대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AI 기반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기술은 하·폐수 내에 존재하는 다양한 미생물의 영상 이미지를 데이터베이스화하고 빅데이터 분석, 딥 러닝 기술 등을 적용해 미생물의 종류 및 분포를 분석하는 기술이다. 딥 러닝는 많은 데이터를 분류해 같은 집합끼리 묶고 상하의 관계를 파악하는 기술을 말한다.

고효율 미생물 배양 및 DNA 기반 진단 기술은 하·폐수 내에 존재하는 미생물의 DNA를 추출·분석해 하·폐수의 수질 변화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처리가 어려운 오염 물질 제거에 특화된 미생물을 대량 배양 및 활용하는 기술이다.

하·폐수 처리 시설 원격 관리 시스템은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데이터, 미생물 DNA 분석 데이터, 하·폐수 처리 시설 운영 데이터 등 다양하게 축적되는 데이터에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의 최신 기술을 적용해 이상 상황의 조기 감지 및 신속한 대응을 지원하는 기술이다.

SK인천석유화학은 올해 초부터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사내 폐수 처리장에 적용해 하·폐수 처리 효율을 증대하는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은 향후 공공 하수 처리 시설에 대한 실증 사업을 추진하는 등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다양한 분야에 확대 적용해 사업화할 계획이다.

최남규 SK인천석유화학 사장은 “미세먼지, 폐기물 처리 등 환경 문제가 우리 사회의 주요한 이슈로 대두되고 있고, 이러한 환경 문제 해결은 기업의 주요한 사회적 책임 가운데 하나”라며 “앞으로도 회사가 보유한 역량·자산과 외부의 최신 기술을 접목한 친환경 기술 개발을 가속화하는 등 환경 분야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0 19:02:26 수정시간 : 2019/09/10 19:02: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