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삼성중공업은 2019년 임금협상을 최종 타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중공업 노사는 △기본급 1%, 정기승급 1.1% 인상, △임금타결 격려금 등 일시금 200만원 및 상품권 50만원, △정기상여금 600% 중 300%를 매월 25%씩 분할하기로 합의하는 한편, 협력사 처우개선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임금협상을 마무리했다"며 "수주 목표 달성과 생산 활동에 적극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0 18:29:39 수정시간 : 2019/09/10 18:29: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