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삼성중공업은 2019년 임금협상을 최종 타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중공업 노사는 △기본급 1%, 정기승급 1.1% 인상, △임금타결 격려금 등 일시금 200만원 및 상품권 50만원, △정기상여금 600% 중 300%를 매월 25%씩 분할하기로 합의하는 한편, 협력사 처우개선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임금협상을 마무리했다"며 "수주 목표 달성과 생산 활동에 적극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0 18:29:39 수정시간 : 2019/09/10 18:29:3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