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주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제주항공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국내선 탑승객의 스마트 체크인 이용률을 집계한 결과, 전체 탑승객 323만명 가운데 76.6%인 247만명이 스마트 체크인을 통해 탑승 수속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무려 43.5%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반면 같은 기간 제주항공 국내선 카운터에서 탑승 수속을 한 승객은 207만5300여명에서 75만6400여명으로 약 64% 감소했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스마트 체크인 가운데 비중이 가장 높은 것은 키오스크로 불리는 무인 발권기로, 전체 탑승객의 49.7%인 160만4000여명이 사용했다. 이어 81만4600여명이 이용한 모바일(25.3%) 등이 뒤를 이었다.

제주항공은 “스마트 체크인 비중이 빠르게 늘어나는 것은 모바일이나 무인 발권기를 이용하면 수속을 위해 줄을 서야할 필요가 없어 대기 시간이 줄어드는 등 편의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제주항공은 이 같은 흐름에 맞춰 스마트 체크인을 기본으로 국내선 서비스를 바꿔나갈 계획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9 17:40:08 수정시간 : 2019/09/09 17:40: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