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에너지 울산CLX 내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 공사 현장. 사진=SK에너지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SK에너지가 친환경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30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한다고 9일 밝혔다.

그린본드는 친환경 사업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하는 목적으로만 발행할 수 있는 채권으로, 국내 제조업체 가운데 그린본드를 발행하는 것은 SK에너지가 처음이다.

SK에너지는 이달 18일 그린본드를 발행하기 위해 수요 예측을 실시한 이후 구체적인 발행 조건을 결정한다.

SK에너지는 수요 예측 결과에 따라 최대 5000억원까지 발행 규모를 늘리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그린본드 발행일은 이달 26일이다.

SK에너지는 그린본드 발행에 대해 “친환경 사업에 투자를 이어가, 환경을 개선하고 사회에 공헌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SK에너지는 또한 투자자들이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에 투자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추세와 정부, 국제기구 등의 환경 규제 강화 흐름 등도 고려해 그린본드를 발행하기로 했다.

SK에너지는 그린본드로 모은 자금을 울산 사업장인 울산CLX 내에 건설 중인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VRDS) 구축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 설비는 선박 연료에서 황 성분을 제거해 저유황유를 만든다. 황 성분이 낮은 연료는 매연을 적게 배출한다.

SK에너지는 내년 초까지 감압 잔사유 탈황 설비를 완공해, 하루 4만 배럴의 저유황유를 생산할 방침이다.

SK에너지는 해당 사업으로 매년 2000억~3000억원 규모의 수익이 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9 17:31:34 수정시간 : 2019/09/09 17:31:3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