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 조선업계가 4개월 연속 세계 1위 수주량을 기록하는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조선업계는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00만CGT(표준화물 환산톤수) 가운데 73.5%에 달하는 73만5000CGT를 수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국내 조선업계는 올해 5월 이후 4개월 연속으로 수주량 세계 1위를 유지했다.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을 선종별로 따지면 국내 조선업계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 물량 3척 모두를 수주했으며, 탱커는 발주된 14척 가운데 13척(LNG 연료추진선 10척 포함)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국내 조선업계는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누적 수주 금액 113억 달러를 기록해, 중국(109억3000만 달러)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다만 올해 8월까지의 누적 수주량에서는 한국(464만CGT)은 중국(502만CGT)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산업부 측은 국내 조선업계가 LNG 운반선,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경쟁 우위를 이어가면서 4개월 연속 세계 1위 수주량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국내 조선업계는 올해 8월까지 발주된 LNG 운반선 27척 가운데 24척을 수주했으며, 같은 기간 VLCC도 17척 중에 10척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8 15:41:10 수정시간 : 2019/09/08 15:41: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