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추석을 앞두고 협력업체에 자재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8일 현대중공업그룹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상호중공업 등 그룹 내 ‘조선 3사’는 지난 6일 협력업체들의 지난달 자재 대금을 지급했다.

협력업체들이 지난달 21~31일에 납품한 자재 대금을 정기 지급일인 이달 11일보다 닷새 앞당겨 지급한 것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추석을 앞두고 명절 귀향비, 상여금 지급 등으로 자금 수요가 증가한다는 점을 감안해 협력업체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위해 대금을 조기에 지급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자재 대금을 조기에 지급한 협력회사는 총 1840여개 업체로, 조기 지급 대금은 1900억원 규모다.

현대중공업그룹 측은 협력회사와의 상생 경영을 위해 자재 대금을 조기에 지급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08 12:30:40 수정시간 : 2019/09/08 12:30: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