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부가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 기업이 겪는 어려움을 지원하기 위해 ‘범부처 일본 수출규제 애로 현장지원단’을 가동한다고 19일 밝혔다.

현장지원단은 산업통상자원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와 무역협회, 코트라(KOTRA), 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이날부터 10월 말까지 반도체, 자동차, 일반기계 등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일대일 맞춤형 상담회를 열 예정이다.

일대일 상담회에서는 전략물자제도, 연구개발(R&D), 수입국 다변화, 금융 등 여러 방면에서 일본 수출규제 애로와 함께 수출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종합 상담이 이뤄진다.

구체적으로 무역협회는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대체 수입처 발굴과 일본의 자율준수기업(ICP) 활용 등을, 수출입은행과 기술·신용보증기금 등 정책 금융기관은 수입보험과 운영자금 등 금융지원 분야 상담을 진행한다.

이 기간 현장지원단은 일본의 수출규제 제도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기업설명회도 연다. 이 자리에서는 금융지원과 일본의 CP기업 및 재량근로제 활용 방안 등이 안내된다.

현장지원단은 30여 차례에 걸쳐 일대일 상담회와 기업설명회를 열 계획이다.

박태성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기업이 세제, R&D, 금융, 수입국 다변화 등 정부의 지원대책을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추가경정예산안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확충된 2732억원을 비롯해 6조원 규모의 피해기업 자금지원 등 분야별 지원을 신속히 집행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9 16:55:41 수정시간 : 2019/08/19 16:55:4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