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티몬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티몬은 지난달 5일 실시한 '10분 어택' 판매가 KRI한국기록원으로부터 온라인쇼핑 최단 시간 최다판매 기록으로 공식 인증받았다고 19일 밝혔다.

10분어택은 매일 오전 10시,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가격의 상품을 단 10분간만 판매하고 사라지는 업계 최초의 '분'단위 타임커머스 매장이다.

지난 7월5일 '10분어택'에서는 제철을 맞은 자두 1개를 100원에 판매를 했고, 10분간 총 10만500개의 자두가 판매된 바 있다.

KRI한국기록원 기록검증팀은 티몬이 제출한 내부 주문현황 증빙자료를 비롯해 KICC, 다날, 페이코 등 총 9개의 PG사 결제승인 내역 확인 공문서, 제 3자 법조인의 사실 확인서, 미디어 기록 공시 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론을 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10분당 10만개라는 짧은 시간 폭발적인 구매 파워가 일어날 수 있었던 것은 좋은 상품과 가격 없이는 만들 수 없는 기록"이라며 "더 좋은 상품들로 고객들께 보답하며 계속 자체적인 기록 경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9 14:18:50 수정시간 : 2019/08/19 14:18: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