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측은 "불매운동 무관…조건 맞지 않았을 뿐" 부인
  •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유니클로가 내달 15일 서울 월계점의 문을 닫는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 월계점에 입점한 유니클로 월계점 앞에 '영업 종료 안내 - 최종영업일 9월 15일'이라는 게시판이 세워졌다.

게시판의 글에는 고객에 대한 감사 인사와 함께 유니클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한다는 요지의 내용도 포함됐다.

일각에서는 유니클로 월계점 폐점 이유로 불매운동 따른 매출 하락이 지목됐지만, 유니클로는 월계점 철수는 일본 불매운동과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이마트가 불매운동 전인 지난 5월 의류 매장 리뉴얼을 한다고 통보했고, 조건이 맞지 않아 다음 달 영업을 종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 종로구 5층 건물에 입점한 유니클로 종로3가점도 건물주와 재연장 계약이 불발돼 오는 10월 철수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AK플라자 구로 본점에 입점 중인 유니클로 구로점도 이번 달 31일을 끝으로 영업을 종료한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8 15:30:23 수정시간 : 2019/08/18 15:30:2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