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삼성전자가 올 상반기 우리나라 수출의 약 5분의 1을 책임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삼성전자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매출액(별도 기준)은 총 75조1881억원으로 이 가운데 내수 비중은 전체의 14%인 10조5220억원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86%인 64조6661억원은 해외 매출로, 지역별로는 미주가 21조232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중국(17조8139억원)과 아시아·아프리카(16조7128억원), 유럽(8조9066억원) 등의 순이었다.

올 상반기 우리나라의 총 수출액인 2713억3000만달러(약 313조3800억원)와 비교하면 삼성전자의 해외 매출액이 한국 수출의 20.6%를 책임졌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매출의 상당 부분을 해외에서 올리면서도 세금 대부분은 국내에 내는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의 올 상반기 법인세 납부액은 9조544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7조9720억원) 대비 19.7%나 증가했다. 국내 법인세가 54조원인 것을 감안하면 약 20%를 삼성전자가 납부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도 약 17조8000억원의 조세공과금을 내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8 11:44:25 수정시간 : 2019/08/18 11:44: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