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만-ES사와 스마트십 기술개발 협력 MOU…엔진 원격진단·제어 서비스 강화
  • 16일 부산에 위치한 만(MAN)-ES 코리아에서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오른쪽)과 비야네 폴다게르 MAN-ES 사장이 기술개발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시스템 '에스베슬(SVESSEL)'에 글로벌 기자재 업체의 참여가 확대되면서 스마트십 기술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16일 글로벌 엔진 기술사인 독일 만-ES(MAN-ES)사와 스마트십 선박용 엔진 기술개발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개발 협약은 삼성중공업의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십 시스템인 에스베슬에 만-ES사의 엔진진단 및 첨단제어 기술을 탑재, 선박의 메인엔진 운영서비스를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선사는 업그레이드된 에스베슬을 통해 정확한 데이터를 육상(관제소)과 해상(선내)에서 실시간으로 제공받아 효율적인 운항과 정비를 함으로써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만-ES사와 함께 세계 선박용 가스-디젤 엔진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스위스 윈 GD사와도 올해 1월부터 LNG 연료추진 선박에 적용할 원격 엔진 진단 서비스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또한 이달 초 한국의 하이에어코리아사와 육상(관제소)에서 선박내 냉난방, 습도, 송풍 시스템의 원격 제어가 가능한 기술 개발을 완료하는 등 주요 기자재 업체들과 스마트십 솔루션 기술개발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같이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스마트십 시스템 에스베슬을 플랫폼으로 기자재 업체들이 각자 최적의 솔루션을 개발해 탑재하는 방식은 조선사-기자재 업체간 상생 협력 모델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삼성중공업의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십 시스템에 전문 기자재 업체의 기술 참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어, 선주에게 더욱 유익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기자재 업체와 상생하는 생태계를 더욱 공고히 해 혁신적인 스마트십 시스템 개발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19:05:48 수정시간 : 2019/08/16 19:05: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