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사고 조사
용역업체 직원 6명 중 2명 손가락 이상증상
서울반도체 "당국 조치따라 수습 만전 기할 것"
  • 서울반도체 본사. 사진=박현영 기자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서울반도체에서 용역업체 직원이 반도체 결함검사 작업 중 엑스레이 발생장치 방사선에 피폭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서울반도체에서 발생한 방사선피폭사고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방사선피폭 의심환자 6명은 모두 서울반도체 용역업체 직원이다. 원안위는 이들에 대해 즉시 방사선작업을 중지시키고 원자력의학원을 통해 검사 및 치료, 추적관찰을 하고 있다.

원안위에 따르면 현재 6명 중 4명은 증상이 없으나, 2명은 손가락에 국부피폭이 발생해 이상증상(홍반, 통증, 열감 등)을 나타내고 있다. 증상이 발현된 2명에 대해서는 염색체이상검사 등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다. 의심환자 6명에 대한 혈액검사는 모두 정상으로 판정됐다.

사고발생업체인 서울반도체에 대한 현장조사 결과, 용역업체 직원들은 반도체 결함검사용 엑스레이 발생장치의 작동 연동장치를 임의로 해제해 방사선이 방출되는 상태에서 손을 기기 내부로 집어넣었다. 당초 이 기계는 장비의 문 개방 등 비정상 상태에서 방사선이 방출되지 않도록 설계돼 있다.

원안위는 지난 6일 1차 현장조사에서 해당 장비에 대해 사용정지 조치를 했다. 이어 지난 14일 유사 검사장비도 연동장치 해제 후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돼 추가로 검사용 RG 2대에 대해 사용정지 명령을 내렸다.

원안위 측은 “방사선피폭 의심환자들에 대한 염색체이상검사, 작업자 면담 및 재현실험, 전산모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정확한 피폭선량을 평가할 예정”이라며 “서울반도체에 대한 추가조사를 진행해 원자력안전법 위반사항에 대해선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관련 서울반도체 관계자는 “용역업체 방사선 피폭 사고와 관련해 원안위 등 당국의 조치에 따라 수습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17:13:28 수정시간 : 2019/08/16 17:13: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