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정주영 회장 제사에 참석한 범현대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범(汎)현대 일가가 16일 한자리에 모인다.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 제사를 함께 지내기 위해서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날 제사는 오후 7시쯤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의 옛 자택에서 지낼 예정이다.

범현대가가 청운동에서 제사를 지내는 것은 정 명예회장의 14주기였던 2015년 3월 이후 약 4년 5개월 만이다. 범현대가는 2015년 8월 고 변 여사의 9주기 제사 때부터 장소를 한남동에 있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자택으로 옮긴 바 있다.

이날 제사에는 정몽구 회장과 장손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 등 범현대 일가가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제사가 예정된 청운동 주택의 소유권은 지난 3월 정몽구 회장이 아들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에 넘겼다. 정 명예회장의 장남인 정몽구 회장은 2001년 청운동 자택을 상속받았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11:20:29 수정시간 : 2019/08/16 11:20:2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