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지난달 국내 자동차 생산과 수출이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국내 자동차 생산량이 전년 동기 대비 17.4% 늘어난 35만9554대로 잠정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이다. 올해 출시된 신차와 부분 변경 모델의 내수 판매가 늘고 수출 호조세가 이어진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18만5795대가 생산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3.8% 늘어난 수치다.

수출 부문에서는 북미와 유럽연합(EU) 국가를 중심으로 친환경차의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11.6% 증가한 21만5927대를 판매했다. 생산과 마찬가지로 올해 최대 상승폭이다.

금액 기준으로는 21.6% 늘어난 38억2000만달러를 수출했다.

하지만 내수 판매는 저조했다.

국산차는 2.0% 감소한 12만9463대, 수입차는 4.8% 줄어든 2만1628대를 각각 팔았다. 전체 내수 판매량은 15만1091대로 2.4% 줄어들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14:22:23 수정시간 : 2019/08/15 14:22:23
新경영전략